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5.17 목 10:04
> 뉴스 > 시사/논평 > 사설 | 새마갈노 정담
     
썩은 땅에서 맑은 샘물이 나오랴
수많은 시인들에게 고하는 다산의 경고
2016년 05월 19일 (목) 15:44:42 박석무 dasanforum@naver.com

다산의 저서는 500여 권을 넘는 방대한 분량입니다. 경학(經學), 즉 철학 관계 저서도 230여 권이 넘지만 경세학(經世學) 관계 저서도 참으로 많은 분량을 남겼습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다산은 매우 많은 시를 지어 문학적 감동을 고조시키는 문학가로서의 업적도 남겼습니다. 그의 시론으로 세상에 널리 알려진 내용은 우국(憂國)·상시(傷時)·분속(憤俗)·권징(勸徵)·미자(美刺)의 시가 아니면 시라고 할 수 없다는 주장이었습니다.

나라를 걱정하고 근심해야 한다는 우국, 시대를 아파하는 상시, 속된 일에 분개해야 한다는 분속, 착함을 권장하고 악함을 징계해야 한다는 권징, 아름다운 것을 아름답다 하고 미운 것을 밉다고 꼬집는 미자가 아니고는 시라고 할 수 없다니 현실성을 떠난 관념의 시야 시로 여기지 않는다는 다산의 시론이었습니다. 2,500수가 훨씬 넘는 다산의 시는 대체로 그런 자신의 시론에 근거하여 지은 시가 많습니다. 병든 세상에 대한 치유책이면서 아파하고 고통받는 민중들의 비참한 삶에 대한 대변이자 억울함을 풀어주려는 호소에 가까운 내용들이 가득한 시가 대단히 많습니다.

자신의 뛰어난 제자이자 선승·학승·시승이던 초의선사(草衣禪師)에게 내려준 권면의 글을 보면 시란 어떤 것이고, 어떻게 해야 그런 시를 지을 수 있는가를 자세히 설명해준 내용이 있습니다. “시란 뜻을 말하는 것이다. 뜻이 본디 야비하고 더러우면 억지로 맑고 고상한 말을 하여도 조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뜻이 본디 편협하고 비루하면 억지로 달통한 말을 하여도 사정(事情)에 절실하지 않게 된다. 시를 배움에 있어 그 뜻을 헤아리지 않는 것은 썩은 땅에서 맑은 샘물을 걸러내는 것 같고, 냄새나는 가죽나무에서 특이한 향기를 구하는 것과 같아서 평생 노력해도 얻지 못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늘과 인간, 본성과 천명(天人性命)의 이치를 알고 인심(人心)과 도심(道心)의 구별을 살펴서 찌꺼기를 걸러 맑고 참됨이 발현되게 하여야 한다.” (「爲草衣僧意洵贈言」)

다시 말하면 유교 철학의 핵심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인심과 도심의 미묘한 한계를 명확히 구별하는 높은 수준의 철학적 사고와 해박한 인간론에 대한 공부가 되어야만 시라는 예술의 높은 경지에 도달된다는 논지를 폈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진나라 때의 위대한 시인 도연명과 당나라 때의 두보 같은 시인을 예로 들면서 그런 철학적 경지와 인품의 수준에 이르러야만 세상에서 인정받는 시를 지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래전에 북한의 어떤 학자는 다산이야말로 ‘시성(詩聖)’에 이른 분이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섣불리 내릴 수 없는 결론이지만 일면 타당성이 있는 주장이기도 합니다. 그런 다산의 결론은 엄중합니다. “도연명과 두보의 아래에 속해 있는 여러 시인에게도 모두 당할 수 없는 기상과 모방할 수 없는 재사(才思)가 있다. 이는 타고난 것이요, 더구나 배워서 가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같은 글) 수많은 시인들에게 고하는 다산의 경고입니다. 아무나 시를 쓰고 시인이 될 수 없다는 말입니다. 예술가는 타고나야지 노력만으로 최고에 이르기는 불가능하다는 이론, 한 번쯤 새겨야 할 이야기가 아닐까요.

박석무 드림

글쓴이 / 박석무

· (사)다산연구소 이사장
· 실학박물관 석좌교수
· 전 성균관대 석좌교수
· 고산서원 원장
· 저서
『다산 정약용 평전』, 민음사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역주), 창비
『다산 산문선』(역주), 창비
『다산 정약용 유배지에서 만나다』, 한길사
『조선의 의인들』, 한길사 등

박석무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우는 사람들과 함께 우십시오!
神은 미물의 영혼 찾으러 갔다
플라스틱프리로 풍성한 삶을
초록으로 내리는 비
한국교회 생명신학포럼 개최
사랑은 꾸준히 성실하게 행동하는 것
“계절에 말 걸기” 살림씨앗 워크숍
그때까지 참아내야 한다
냉면, 맛의 차이와 다양성
다시 시지프스를 떠올리며
조선은 너무도 유약했다
『징비록』. 유성룡이 쓴 임진왜란 반성기. 읽다가 조선의 한심...
국가는 회사가 아니다
'돈이 필요 없는 나라' 출간준비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