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5.22 수 10:29
> 뉴스 > 지역/농업 > 국제 | 녹색지평
     
지진, 마을과 고대 유적을 삼키다
이탈리아와 미얀마 지진, 고대 문화유적 '와르르'
2016년 08월 25일 (목) 11:11:47 류기석 yoogiseo@yonsei.ac.kr

현지시간으로 24일 새벽 이탈리아 중부의 시골마을인 움브리아주 노르차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해서 최소 159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은 중세 문화유적지인 페루자에서 남동쪽으로 74키로, 휴양관광지 라퀼라에서 남서쪽으로 44키로 가량 떨어진 내륙 노루차로 이곳의 역사유물과 건물이 무너져 내린 것이다.

또한 같은 날 미얀마 중부 마궤주(州) 차우크에서도 규모 6.8의 강진으로 인근 도시 바간의 고대 불교유적들을 포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해외 언론 등에 따른면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 중부 마궤주(州) 차우크에서 서쪽으로 25㎞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했댜.

   

현재 미얀마 지역의 불교문화 유적 붕괴 및 파손 피해는 모두 200건에 달할 뿐더러 이 지역은 미얀마 지역을 처음으로 통일한 고대 파간 왕국 시절에 지어진 사원과 불탑, 사리탑 등 수백개의 건축물과 주변 자연환경이 잘 어우러진 불교유적이다.

한편 미얀마 지진으로 20대 남성 1명이 숨지고, 여성 1명이 다쳤다고 한다. 이밖에 미얀마는 유라시아판과 충돌하는 인도-호주판 위에 위치해 있어 지난 2011년에는 미얀마-태국 국경지대에서 강진이 발생해 최소 74명이 목숨을 잃기도 한 곳이다.

류기석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하루를 더 살기로 했다
온실가스 미세먼지 프리 향한 걸음!
5월 1일 노동자의 날
기후변화와 생물의 멸종
귀농지 통해 본 자연환경과 역사문화
왕방울 눈깔사탕과 김영식 선생님
조선교회의 뿌리를 찾아서(8)
플라스틱 쓰나미
봄의 정원으로 오라 !
동체대비(同體大悲)
허은 회고록
독립투사 이상룡 선생 손자며느리 허은의 회고록이다.
꼭 그렇게 씨를 말려야 했냐
도마복음은 어떻게 비밀의 책이 됐...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생태치유농장과 숲 이야기’모임이 지난 14일 창천교회 엘피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