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7.12.11 월 15:03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김경호의 경이로운 삶
     
교회 이단 시비와 마녀 사냥 거둬야
임보라목사의 이단성 시비 규탄 기자회견
2017년 08월 09일 (수) 09:37:35 김경호 kim17kh@hanmail.net

지난 6 월 15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총회 이단피해대책 조사 연구위원회에서는 한국기독교 장로회 임보라 목사를 이단여부를 조사하겠다며 임보라 목사에게 자료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곧이어 한국교회 8개 교단 이단채책위원회에 속한 예장 합동, 통합, 고신, 합신, 대신 등 5개 교단과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한국침례회 등도 공조에 나섰습니다.

   

이단이란 무엇입니까

교회의 가르침, 예수의 가르침을 떠나
사람의 눈을 가리고, 귀를 막고
맹목으로 치닫는 집단,
잘못된 신앙을 전파하는 집단,
그것이 이단입니다.
진리 대신 공포와 증오를 만들어내는 집단,
그리하여 인간의 삶을 피폐하게 만드는 집단,
그것이 이단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가르치셨던
세상과 사람을 향한 깊은 사랑의 자리를 떠나
차별과 배제로 자신의 굳건한 성을 쌓아가는 교회,
나눔과 자기 헌신의 자리를 떠나
자신의 생존과 이득에만 몰두하는 교회,
이단은 바로
이런 교회가 아닙니까?

“성서를 어겼다”는 게 근거라면, 구약 성서에 기록된 세세한 율법 하나하나를 지키지 않는 교회를 전부 이단이라 명명하십시오.

-땅은 하나님의 것이니 사고팔지 말라.
-7년에 한 번씩 빚을 탕감하라.
-안식일을 범한 자는 무리에서 끌어내어 사형에 처하라.
-비늘이 없는 물고기는 먹지 말라.
-돼지 고기는 먹지 말라.
-피는 마시지 말라.
이런 말씀들은 수십개 수백개라도 뽑아낼 수 있습니다.

이 성서의 율법을 지키지 않는 그리스도인과 교회를
모두 이단이라 심판하십시오.

그리스도인들에게 당부드립니다.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 말고, 달을 보십시오.

기존의 룰을 전복시켜 사랑의 길을 걸었던 것이 이단이라면,
예수의 삶도 유대교의 눈으로 보면 이단이 아닙니까.
차별에 맞서고, 인권을 옹호하며,
울고 있는 이들의 눈물을 닦아주고
그들의 손을 맞잡은 임보라 목사는 이단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길을 보여준 목회자입니다.

용감하게 사랑의 길을 걸어가는 목회자를 끌어내리고 비난하려는 시선은, 자기 자신에게 돌려야 할 것입니다.
자기 삶의 자리가 예수 그리스도의 자리인가를 살펴야 할 것입니다.
자신이 있는 교회가 정말 사랑을 전하고 있는지를 살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사랑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동성애가 세상에 무슨 해악을 끼쳤습니까.
이들의 사랑이, 언제, 어떻게 세상을 위협하고 어지럽혔습니까.

이들은 그저 이성애자들과 똑같이 일상을 살아가며
사랑하는 이와 함께 하는 삶을 꿈꾸는
우리의 이웃이며 친구입니다.
자신이 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평생 자신의 본질이 들킬까 두려워하며
세상의 눈치를 보며 살아갑니다.

이성애자들의 사랑은 선이며
이들의 사랑은 악이라고 누가 판단합니까.

그리스도인들은 마음의 경계를 내려놓고,
이제 손을 잡아주십시오.

이제 그들을 함께 살아가는 우리의 벗이라는 것을 인정하십시오.

결국, 사랑이 이길 것입니다.
결국, 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사랑만이,
우리를 더 넓은 세상으로 이끌 것입니다.

교회는 이단 시비와 마녀 사냥을 거두고
이 사랑의 길에 동참합시다.

   
글쓴이 김경호목사는 예수살기 대표이시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아벨아 아벨아 아벨아
겨울새 또 천년을 울고 간다
마을이 희망이다 !
삶 만족도 왜 이리 낮을까?
능력을 잃으면 후회의 삶이다
기독교환경운동과 시대 소명
‘아직’과 ‘이미’ 사이의 하나님
신은 하루를 배달하십니다
지극히 작은이들의 기적
언제나 광야 길에 서야
두 번째 종교개혁과 작은교회 운동
종교마저 삼키는 초국적 자본주의 체제하에서 종교개혁 3대 원리...
르네 지라르와 현대 사상가들의 대...
하얀 폭력 검은 저항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