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1.20 토 12:37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불기 없는 방, 내가 불 지펴야 한다
영의 사람들-67. 이방의 빛
2018년 01월 09일 (화) 08:45:56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지금 여기는
살을 에이는
그런 바람이 부는 것은 아니지만
은근히 뼛속이 시려온다.

새벽에 일어나는 것이
그토록 어렵다.
조금만 게으르면
삶이 멋대로 된다.

자리를 차고 일어나
자신을 갈고 닦지 않으면
가시덤불이 차오르고
어둠이 스며든다.

이렇게 추우니
다른 사람들을 생각한다.
이토록 뼛속이 시리는데
그들은 어떻게 살아갈까?

불기 없는 방에서는
내가 불을 지펴야 한다.
내가 불이 되어야
마음이 녹게 된다.

그래서 여기 사람들은
뜨거운 차를 훌훌 불어
그렇게 위장을
덥혔는가 보다.

나도 물을 끓여
내 몸을 덥힌다.
날마다 덥히지 않으면
삶에 회한이 찾아온다.

나는 여기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가?
자신을 통찰하지 않으면
욕망에 먹히게 된다.

-주께서 이같이 우리에게 명하시되
내가 너를 이방의 빛으로 삼아
너로 땅 끝까지 구원하게 하리라. Acts 13;47-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神에게로 가는 길
몽상가의 본적 훔쳐보고 갔다
마을공동체를 위한 교회의 녹색화
바다 꽃대 눈짓에 흔들린다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오늘 되새겨야 할 신앙진실
그만 일어나야 한다
새해엔 좀 더 여유로운 삶을
함께 지냈다
마을이 지구를 구한다
농사 자연 짓고, 농부 그 시중 ...
과학과 신앙, 정치, 경제에 대한...
나는 대구에 사는 평양시민입니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