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12.14 금 10:52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양준호의 모던시 읽기
     
하늘의 숲은 어디일까
양준호의 모던 시 읽기, 울어라 꽃외 2편
2018년 03월 09일 (금) 17:58:02 양준호 shpt3023@daum.net

   

울어라 꽃 -詩人·76

내 생각 속 녹색의 바다에서
구름은
둥글돔과 동거하고 있다는 풍문
지금
정오의
꽃밭에선
입술 까만 대극꽃들이 노란 낮달을 따라갔다는 풍문
분홍의 꽃잎 어머니도 노란 낮달을 따라갔다는 풍문

神이여
神이여
아직도 내 생각 속의 바다에선
까만 대극꽃 숨죽이고 가는데
울어라 꽃
울어라 꽃
입술 바알간 투명한 오목눈이 종일을 파닥이다 갔다

작가노트 「울어라 꽃」
구름[둥글돔과]은 동거하고 있다는 풍문, 정오의 꽃밭[대극꽃과 어머니와]에선 노란 낮달을 따라갔다는 풍문. 울어라 꽃, 울어라 꽃, 생각 속의 바다[까만 대극꽃 숨죽이고 간]에서 오목눈는 종일을 파닥이고 있었다.

   

적막의 꽃 한 송이 -詩人·77

바람이 불어올 때마다, 나무는 바람을 연상하곤 하였다
어이 토마토 氏
어젯밤
술을 얼마나 마셨나요
오늘도
월미도에선
목 기린 추신追申의 종아리를 적시는
녹빛 파도는
밀려오고 밀려오고
어이 토마토 氏
어젯밤
술을 얼마나 마셨나요
문득
내 그리운 눈동자 속
적막의 꽃 한 송이
갈래 갈래
내 누드의 물고기 한 마리를 훔쳐보고 갔다

작가노트 「적막의 꽃 한 송이」
바람을 그리워하는 나무와 나무. 토마토氏 어젯밤은 어떻게 지냈나요. 오늘도 월미도[목기린 추신追申의 종아리를 적시는]에선 녹빛 파도는 밀려든다. 토마토氏 어젯밤은 어떻게 지냈나요. 적막의 꽃 한 송이 [갈래 갈래] 누드의 물고기 훔쳐보고 갔다.

   

낮달의 누드 -詩人·78

콧날을 세워볼까?
시월,
숲 속에서 낮달이 울고 갔다
가만
아까부터
낮달의 누드 혹은 자목련의 누드를 구경하던
주사위의 귓바퀴는
분홍 꽃술로 피어나는데
갈까말까낮달
갈까말까소년
다시
낮달은 이 모두를 껴안고
꽃처럼 떠나갔다
오, 詩人의
누드
누드
물고기는 홀로 물고기를 껴안고 갔다

작가노트 「낮달의 누드」
하늘의 숲은 어디일까. 낮달과 자목련의 해후, 누드를 구경하던 주사위의 귓바퀴는 홍조를 띈다. 허나 이 모두도 잠시 제3의 낮달은 허멍하게 꽃처럼 진다. 그래 그랬었지. 그 벌거숭이 시인은 물고기를 껴안고 다시 잠든다.

   

양준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우리 생태공동체마을에서 살아볼까
광풍의 도시
돌아오라 녀석아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 깊다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햇빛이 전하는 그린 크리스마스
슈퍼 베이비(Super Baby)와
거룩한 순례, 동행의 기쁨
어둠의 사람들은 그에게로 갔다
어둠이 땅을 덮었다
정의와 진실구현 역사 바로 알기가...
뭐 하나 제대로 아는 게 없고 또 모르는 것 투성이다. 나철과...
내 직업 내가 만든다
인류, '호모 데우스'를 꿈꾸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