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12.14 금 10:52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하늘의 길을 걷게 하소서!
영의 사람들-119. 큰 빛
2018년 03월 10일 (토) 09:59:13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빛을 주소서!
한줄기 진리의 빛이
내 안에 흐르게 하소서!
그 빛이 세상의 희망이 되게 하소서!

구원의 빛이
내 안에 비추어
영혼의 어둠이 물러가고
날마다 새 날을 살게 하소서!

빛이 없으면
캄캄한 흑암이 되어
모든 생명이 사라질 것이니
어떻게 하룬들 살아가겠습니까?

어느 날
은혜의 세상이 열렸고
그 때 나에게
그 빛이 비쳐왔습니다.

그 빛으로
내가 살아났고
그 빛을 통해
나의 세계가 열렸습니다.

이제 다시
길을 걷습니다.
진리의 빛을 따라
소명의 길을 걸어갑니다.

아무도 가지 않는 길,
나에게 주어진 축복의 길,
기쁨으로 순례의 찬송을 부르며
앞으로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아무런 두려움도 없이
모든 것을 맡기고 기도를 드립니다.
그 빛을 나에게 비추소서!
하늘의 길을 걷게 하소서!

-가는 중 다메섹에 가까이 갔을 때에
오정쯤 되어 홀연히 하늘로부터
큰 빛이 나를 둘러 비치매 Acts 22;6-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우리 생태공동체마을에서 살아볼까
광풍의 도시
돌아오라 녀석아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 깊다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햇빛이 전하는 그린 크리스마스
슈퍼 베이비(Super Baby)와
거룩한 순례, 동행의 기쁨
어둠의 사람들은 그에게로 갔다
어둠이 땅을 덮었다
정의와 진실구현 역사 바로 알기가...
뭐 하나 제대로 아는 게 없고 또 모르는 것 투성이다. 나철과...
내 직업 내가 만든다
인류, '호모 데우스'를 꿈꾸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