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6.23 토 22:16
> 뉴스 > 정보/게시판 > 생활건강 | 새마갈노
     
벌에게 남은 36시간
살충제, 꿀벌 멸종은 물론 식량 위기 초래
2018년 04월 26일 (목) 16:40:44 앨리스 제이 - 아바즈 avaaz@avaaz.org

지금 이 순간, 전 세계에서 수십억 마리의 벌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36시간 뒤면 유럽연합은 벌을 죽게 만드는 유독성 살충제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게 될 수 있습니다!

서명하기
36시간 후, 유럽연합은 벌을 죽이는 살충제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안을 표결에 부칩니다!  프랑스, 영국, 독일을 포함한 12개국이 찬성 입장입니다. 하지만 아직 4표가 모자랍니다. 이제 정말 마지막 순간입니다. 서명 하나하나가 중요합니다. 한 번 클릭으로 서명에 참여하고 주위에 널리 알

유명 과학자들과 농업 단체들은 금지안의 통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다수의 유럽인도 지지하고 있죠. 프랑스, 영국, 독일을 포함한 12개 나라가 금지안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네 나라가 더 합류해야 금요일에 있을 투표에서 승리할 수 있습니다. 만약 유럽연합이 첫 발을 떼게 만든다면, 우리는 나머지 세계도 벌 보호를 위한 흐름에 동참케 할 수 있을 겁니다.

정말 마지막 순간입니다. 여러분의 서명 하나하나가 중요합니다. 지금 한 번 클릭으로 서명에 참여하고, 이 캠페인을 주위에 널리 알려주세요.

유럽연합 회원국, 그리고 세계 각국 지도자 및 농업부 장관들께, “우리는 세계 시민으로서 촉구합니다. 네오니코티노이드 살충제의 사용을 즉각 금지해 주십시오. 벌이 생태계에서 사라지면 우리 먹이사슬 전체가 위험에 빠질 수 있습니다. 예방적 조치로 지금 긴급히 행동을 취한다면, 우리는 벌을 멸종으로부터 구할 수 있습니다.”

미국과 유럽에서 벌이 급격히 사라지고 있습니다. 벌은 우리의 식량이 되는 작물이 열매를 맺게 해 주죠. 이대로 간다면 우리의 먹이사슬 전체가 위태로워질 것입니다!

하지만 살충제를 만들어 파는 대형 화학기업들이 금지 결정을 미루기 위해 로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유럽 전역의 아바즈 회원들이 사력을 다해 각국 장관들에 전화를 걸고, 광고를 게재하며 금지안이 통과되도록 압력을 가하는 중이죠.

벌들을 위해, 이 운동을 사상 최대 청원으로 만듭시다. 한 번 클릭으로 참여하고 널리 퍼뜨려 주세요.

아바즈 커뮤니티는 이 네오니코티노이드 살충제 사용을 금지하기 위한 운동을 이끌어 왔습니다. 이 독극물을 유럽에서 영원히 추방하기까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벌과 지구를 위해, 벌떼처럼 일어섭시다!

희망을 담아, 앨리스, 안토니아, 리사, 닉을 비롯한 아바즈 팀 전체

자세한 정보:

英 “살충제 ‘네오니코티노이드’ 꿀벌 죽인다” (KBS 뉴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510244&ref=A

벌, 미국서 첫 멸종위기 지정…살충제에 개체수 급감 ‘인간 식량 위기’ 초래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0040920001&code=970201httplinkbackkhancokrimagesonebyonegifaction_id8c8039b83883bb39c0e3b62b60d923e

'꿀벌 살려라' 유럽 간판살충제 전면금지 추진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3/24/0200000000AKR20170324160300009.HTML?input=1195m

네오니코티노이드: 벌 유해성 확인 (유럽식품안전국-영문)
https://www.efsa.europa.eu/en/press/news/180228

네오니코티노이드 금지 여론 EU위원회 압박 (유랙티브-영문)
https://www.euractiv.com/section/agriculture-food/news/pressure-mounts-on-commission-to-put-neonics-ban-to-a-vote/

인기 살충제와 치르는 쓰디쓴 전투 (네이처-영문)
https://www.nature.com/news/the-bitter-battle-over-the-world-s-most-popular-insecticides-1.22972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아무리의 눈동자
한 시인의 비애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대
소욕에 대하여
자기 그림자 부끄럽지 않은 사람
늦봄 문익환의 신학과 사상
창조세계의 창문을 달자
그가 하셨으니 나도 한다
참 아름다운 순례 ~
날마다 그리움의 편지를 쓴다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문익환평전』 830쪽짜리 책이지만, 내용의 흡인력에 끌려 이...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
조선은 너무도 유약했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