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3.20 수 16:42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양준호의 모던시 읽기
     
검정망둑 내 심장 노크하고 같다
양준호의 모던 시 읽기, 흰 나비의 존재외 2편
2018년 05월 21일 (월) 18:53:02 양준호 shpt3023@daum.net

가을하늘은 슬프다 -詩人·103

바위솔 흑고양이를 몰고 집단으로 떠났다는 소식
정수를 뿌려놓은 듯
가을하늘은 슬프다
여보세요
애기마름

오리걸음의 외손주 도훈도
보라매 공원에서 떠났다는데
아가
어디 가니
아가
어디 가니
남은 우르르들 해바라기 하는 관악 롯데의 현관문 앞
놀란 듯 놀란 듯
분홍빛 지네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작가노트 「가을하늘은 슬프다」
바위솔 흑고양이를 몰고 떠났다는 소식. 가을하늘은 서럽다. 여보세요 애기마름꽃. 오리 걸음의 외손주 보라매 공원을 떠났다는데... 아가 어디 가니. 우르르氏 해바라기 하는 관악 롯데 앞. 분홍빛 지네 가쁘게 숨 쉬고 있었다.

흰 나비의 존재 -詩人·104

밤그늘을 껴안아 본다
검정망둑 한 마리 내 심장을 노크하고 간다
지금쯤
서해안의 가파른 바닷가
수컷 자주호반새 꺼이 꺼이 울고 갔다는데
神이여 神이여
지금쯤 갈색 해바라기 밭에서
길잃은
흰 나비의 존재를 알고 계시는지요
밤그늘을 껴안아 본다
검정망둑 한 마리 내 심장을 노크하고 간다

작가노트 「흰 나비의 존재」
밤그늘, 검정망둑 내 심장을 노크하고 간다. 서해안 수컷 자주호반새 울고 갔다는데... 神이여. 갈색 해바라기 밭에서 길잃은 흰 나비의 존재를 알고 계시는지요. 밤그늘, 검정망둑 내 심장을 노크하고 간다.

내 승도복숭아의 눈동자 -詩人·105

내 승도복숭아의 눈동자에서 밀화부리가 울고 갔다
아가
선생님 이뻐 미워
지금쯤
양귀비 꽃밭에서
참게는 길을 잃었다는데
아가
선생님 이뻐 미워
지금쯤
명도冥途의 입구
푸른 낮달 잠시 숨고르고 갈까
그래
그래
내 승도복숭아의 눈동자에서 밀화부리 한참을 울고 갔다

작가노트 「내 승도복숭아의 눈동자」
밀화부리는 승도복숭아의 눈동자에서 울고 갔다. 아가 선생님 이뻐 미워. 꽃밭[양귀비]에서 참게는 길을 잃고, 명도冥途의 입구, 푸른 낮달 숨고르기를 하는데... 그래그래 밀화부리는 내 승도복숭아의 눈동자에서 한참을 울고 갔다.

양준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간이라는 단어
결정적 주체는 누구인가
비밀 창고
지구를 구하는 사순절 탄소금식
미세먼지 대책과 기후변화
교회의 머리이신 그리스도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핵 없는 세상, 우리의 내일
그 세 사람을 휩쌌다
책, 우린 너무 몰랐다
만신 김금화
내가 이 분을 인식한 것은 몇일 전 한겨레신문에서, “마지막 ...
책, 우린 너무 몰랐다
인생이라는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는...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생태치유농장과 숲 이야기’모임이 지난 14일 창천교회 엘피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