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10.18 목 14:07
> 뉴스 > 환경/기술 > 환경보전 | 브릿지 칼럼
     
교회가 창조의 숲 기억하자
종이팩 살림으로 창조의 숲을 !
2018년 06월 02일 (토) 13:17:12 유미호 ecomiho@hanmail.net

하나님이 맨 처음 지으신 곳은 숲이었습니다. 창조의 숲. 그 숲이 이미 많이 사라졌고, 또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로 인해 우리의 숨은 점점 더 가빠지고 있습니다. ‘지키고 돌보라’(창2:15)고 하신 곳인데, 우리는 복사지 한 장, 종이컵과 종이팩, 신문지와 골판지, 화장지 하나를 아무런 의식 없이 사용합니다. 한 사람이 평생 쓰는 목재, 종이를 합치면 소나무 237그루나 된다고 합니다. 그 가운데 복사지로 베어지는 건 87그루 정도입니다. 한편 종이컵은 한 사람이 하루에도 서너 개씩 1년이면 1460개를 쓰는데 이는 약 6그루의 나무에 해당합니다.

우리가 일찍이 종이가 곧 나무요, 창조의 숲임을 알았더라면 양상은 달랐을 것입니다. 이면지 사용은 물론 양면복사를 하고, 재생 복사지와 재생화장지 사용을 즐겨 했을 것입니다. 일회용 종이컵 사용도 삼갔을 것입니다. 사용한 종이는 최대한 재활용하기 위해 힘썼을 것입니다.

종이 재활용을 위해서 우선할 것은 현명한 분리배출입니다. 특히 음료 포장용기인 종이팩은 순수 천연펄프로 만들어져 있어서 다시 종이로 재활용하기 좋습니다. 100% 수입에 의존하는 천연펄프로 만들어 양면에 무독성 폴리에틸렌을 도포한 원지를 사용하여 만든 포장용기입니다. 그렇기에 종이팩은 일반 종이와 뒤섞어 버려서는 안 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이들 종이팩이 일반 폐지와 섞여 배출되고 있습니다. 학교와 같이 집단 급식되는 경우가 아니면, 대부분 일반폐지와 혼합해 배출하는 듯합니다. 순환자원유통센터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한 번 폐지에 섞인 “종이팩”은 사실상 별도 선별이 불가하다고 합니다. 일반 종이와 재질구성 상에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통계로 보면, 현재 우리는 환경부 고시 의무율(32.1%, 2만4천톤)의 68%밖에 재활용되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더구나 최근 몇 년 간 수거량도 매년 줄어 미이행 벌금(부과금)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종이팩 재활용에 투자되어야 할 자금이 벌금으로 소진되고 있는 것인데, 그 액수가 2017년 기준 24억이나 됩니다.

이제라도 교회가 앞장서 창조의 숲을 기억하며 종이팩 재활용에 힘을 모으기를 바래봅니다.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blog.daum.net/ecochrist)이 한국종이팩자원순환협회와 협력하여 종이팩 분리수거함을 보급하고 있으니 활용해보아도 좋을 것입니다. 우유나 주스 팩을 회수하여 화장지나 현금으로 교환한 것을 이웃과 나누자는 캠페인입니다. 회수는 재활용업체가 와서 하겠지만, 교환 단가가 크지 않으니 적정한 양을 모아놓을 공간이 필요합니다. 자신이 섬기는 교회에서 하되, 규모가 크지 않을 경우 지역 내 몇 교회가 협력하여 한 곳에 수집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할 수만 있다면 적정량이 모이면 직접 수집업체에 가져다주어도 될 것입니다.

곧 환경주일(6월 첫 주일)입니다. 올해 한국교회는 “기후변화의 땅에 에너지정의를 심어라”라는 주제에 맞춰 예배하고 기도하며 실천하게 될 것입니다. 기후변화를 막으려면, 에너지를 덜 쓰고 효율을 높이고 재생에너지의 생산을 늘려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이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은 숲을 ‘지키고 돌보는’ 일입니다.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은 지구 온도를 늦추는 적극적인 방법입니다. 종이 사용량을 줄이는 것은 물론, 한 번 사용한 종이제품을 재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사실 순수 천연펄프로 만들어진 종이팩을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일반 종이와 뒤섞어 버린다는 것은, 날로 심각해져가는 기후변화에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없게 할 것입니다.

교회가 창조의 숲을 기억해내고, 필요만큼 종이를 사용하되 쓴 만큼 나무를 심고, 한 번 쓴 종이제품은 최대로 재활용하게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버려지는 종이팩을 정확한 분리배출로 살려, 우리 모두가 기후변화로 신음하는 피조물에게 당당해지고 골고루 창조의 숲을 누리게 되길 기도드립니다.

* 글쓴이 유미호는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의 센터장입니다.

유미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곡기를 끊은 하느님
폐허의 고향
온전한 따름
우리를 도우시는 하나님
분단역사 사생아 국가보안법 철폐하라
나갈까 말까
숲이 심장처럼 펄떡이고 있다
행복,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나를 하늘에 드려야 한다
플라스틱 프리 카페 방문 서포터즈 모
인류, '호모 데우스'를 꿈꾸다
<유전자 정치와 호모 데우스>는 1부 맞춤아기와 유전자 편집 ...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노동자의 이름으로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