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8.18 토 11:26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양준호의 모던시 읽기
     
아무리의 눈동자
양준호의 모던 시 읽기, 3편
2018년 06월 05일 (화) 16:35:20 양준호 shpt3023@daum.net

아무리의 눈동자 -詩人·109

그날
그 아무리는
바위채송화의 괄약근을 조이고 있었다
문득
고슴도치하늘소의 눈 속으로 입덧 난 낮달 돌아오는데
살려줘요
그날 그 무렵인가
다시 흰긴수염고래 뒤척 뒤척 뒤척이다 가는데
살려줘요
살려줘요
부전나비의영혼을물고간그서부의목긴총잡이는이제돌아올것인가말것인가
아 아
후련하다 후련하다
오늘 또 무늬발게 분홍 다락방에서 눈을 뜨고 갈 것인가
문득
뒤돌아본 서부의 하늘엔
아무리의 눈동자만 훈장처럼 빛나고 있었다

작가노트 「아무리의 눈동자」
아무리는[허망하게] 바위채송화의 괄약근을 조이고 있었다. 문득 눈 속[고슴도치하늘소] 입덧 난 낮달 귀환하는데... 살려줘요 살려줘요. 흰긴수염고래 뒤척이다 감을. 영혼[부전나비의]을 물고간 서부의 총잡이는 과연 돌아올 것인가. 오늘 분홍 다락방에서 무늬발게 눈을 뜰 것인가. 서부의 하늘 아무리의 눈동자만[훈장처럼] 빛나고 있었다.

   

월곶포구를 사모하다 -詩人·110

눈동자, 새 한 마리 날아갔다
눈동자, 새 두 마리 날아갔다
눈동자, 새 세 마리 날아갔다
사자,
너는 언제부터 영혼을 상실했니
여기는
눈 질척거리는 호남고속도로
아무리 불러봐도 고천자告天子를 볼 수 없는 나라
정안휴게소 가장 전망 좋은 곳에서
수중다리꽃하늘소
수중다리꽃하늘소는
종일을 월곶포구 월곶포구의 한 나비를 사모하다 갔다

작가노트 「월곶포구를 사모하다」
무언의 눈동자 속으로 새 날아갔다. 사자, 너는 어디서 영혼을 상실했니. 눈 질척거리는 호남고속도로. 아무리 불러봐도 고천자[새]를 볼 수 없는 나라. 정안휴게소에서 수중다리꽃하늘소는 종일을 월곶포구의 한 나비를 사모하다 갔다.

   

비의 눈물 -詩人·111

오늘 또 눈발 속으로 사라진
조각달은
어디 가서 찾나
지금
봉천奉天의 서녘 하늘가에선
시네라리아 빨간 꽃들은 옥신각신 옥신각신 회의중
그래
찾아야지
찾아야지
비의 눈물 속으로 사라진 쏘가리 그래
비의 눈물 속으로 사라진 수리새 한 마리 볼 수 없는 나라
오늘 또 눈발 속으로 사라진
조각달은 어디 가서 찾나
찾나

작가노트 「비의 눈물」
눈발 속으로 사라진 조각달은 어디 가서 찾나. 봉천의 서녘 하늘가 빨간 시네라리아꽃[옥신각신]들은 회의중. 찾아야지 비의 눈물 속으로 사라진 쏘가리. 찾아야지. 비의 눈물 속으로 사라진 수리새. 조각달은 어디 가서 찾나. 찾나.

양준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류기봉
캐나다 로키산에서도 양 선생님 시 잘 읽고있습니다
(2018-06-15 03:56:2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뜨거운 지구를 위한 에너지전환
소식이 없나요
그래 거스른다는 것은
자기에 대한 집착과 세상에 대한 애착
태양 아래 농익은 수박 한 덩이!
서울은 구름의 도시다
나만 따르게 해야 한다
그물을 던져라
이대로 눈을 감을 수는 없다
길을 걷다가 마음이 통하는 것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어느 쾌락주의자들의 새로운 미식론이 출간됩니다
노동자의 이름으로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