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6.23 토 22:16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내가 보는 것 전부인줄 알았다
교회의 편지-74. 수건
2018년 06월 11일 (월) 09:02:24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눈꺼풀이 덮여
앞이 보이지 않았다.
내가 보는 것이
전부인줄 알았다.

옛 것을 버리는 것이
그렇게 어려웠다.
그것을 놓치면
끝나는 줄 알았다.

마지막 붙잡을 것이
그것으로 생각했다.
모든 것이 변해도
그것만은 놓칠 수 없었다.

해 아래에서
영원한 것이 어디에 있겠는가?
모든 것은 변한다는 사실만은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

날마다
새로운 태양이 뜨고
낡은 하루는
흘러 지나간다.

새로운 하루를 맞이하며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것.
그렇게 사는 것이
우리가 걸어야 할 길이었다.

하루라도 머물면
그만큼 뒤처지는 것.
나는 거기에서
만족하고 있었다.

천년가는 진리는 없다.
천년 동안 변함없이
진리를 찾아
길을 걸어가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마음이 완고하여 오늘까지도
구약을 읽을 때에 그 수건이 벗겨지지 아니하고 있으니
그 수건은 그리스도 안에서 없어질 것이라. 2Corinthians 3;14-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아무리의 눈동자
한 시인의 비애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대
소욕에 대하여
자기 그림자 부끄럽지 않은 사람
늦봄 문익환의 신학과 사상
창조세계의 창문을 달자
그가 하셨으니 나도 한다
참 아름다운 순례 ~
날마다 그리움의 편지를 쓴다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문익환평전』 830쪽짜리 책이지만, 내용의 흡인력에 끌려 이...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
조선은 너무도 유약했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