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7.17 화 11:42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박철(愚燈)의 ‘생명 평화 정의 이웃사랑’
     
치자 꽃(梔子)
나도 그런 애뜻한 연애 해보고 싶다
2018년 06월 22일 (금) 16:24:17 박철 pakchol@empas.com

평화공원 분수대 모퉁이 치자꽃이 만개했다. 그 앞을 지나갈 때마다 짙은 향이 코끝에 스민다. 불현듯 청마 유치환의 시 '치자 꽃'이 떠올랐다.

청마 유치환은 남편을 잃고 홀로 사는 시조시인 이영도 여사와 20년 동안 연서를 주고받았는데, 위 시편에서 모시적삼 고운 여인 이영도를 치자 꽃에 비유하였다. 치자꽃은 화려하나 사치스럽지 않으며 은은하여 자꾸 그리워지는 꽃이다. 은밀(隱密)하게 정이 깊어 음흉(陰凶)스럽고 그윽하니 언제까지나 지켜보아야 할 것 같은 순백의 꽃이기도 하다.

치자꽃 향기에 의해, 그리운 여인을 떠올리고 해안통 곡마단의 서글픈 인생이 이어지며 으스름 저녁에 자신의 심장을 춤추게 만든다. 여섯 개의 하얀 눈(雪花)에 풍녀(風女)의 음기(陰氣)가 엉겨 있는 치자꽃 모양, 어느 누군들 그리운 여인을 떠올리지 않을 수가 있을까? 그래서 치자꽃 향기는 ‘은밀한 사랑으로 다가오는, 향내 나는 눈(香雪)의 유혹이자 그리움’이었다.
나도 그런 애뜻한 연애를 한번 해보고 싶다. 꿈 깨라. 이 사람아!

   

치자 꽃_유치환

저녁 으스름 속의 치자꽃 모양
아득한 기억 속 안으로
또렷이 또렷이 살아 있는 네 모습
그리고 그 너머로
뒷산마루에 둘이 앉아 바라보던
저물어 가는 고향의 슬프디 슬픈 해안통(海岸通)의
곡마단의 깃발이 보이고 천막이 보이고
그리고 너는 나의, 나는 너의 눈과 눈을
저녁 으스름 속의 치자꽃 모양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이렇게 지켜만 있는가.

박철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난민을 위한 한국교회 호소문
몽골에서 사막화 방지 위한 길 찾다
녹슨 이력의 입술
공유지의 비극, ‘나 하나 쯤이야’
예수살기 약사편찬 세미나
삼차원의 손아귀
플라스틱프리 교회카페로 살림을!
서로 손을 잡아야 한다
세상 모든 것 내 발 아래 있다
해고자들 회사로 돌아가야
노동자의 이름으로
이인휘 지음, 『노동자의 이름으로』, 양봉수 열사 평전소설. ...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