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7.20 금 22:49
> 뉴스 > 정보/게시판 > 생활건강 | 새마갈노
     
트럼프 아동격리 반이민정책 논란
트럼프의 어린 인질들, 아직 끝나지 않아
2018년 06월 26일 (화) 13:43:53 앨리슨 존슨 – 아바즈 avaaz@avaaz.org

2,300명이 넘는 어린이가 부모와 생이별을 당하고 철창에 갇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병적인 정치 게임의 최신 작품입니다!

   

비난 여론이 들끓자 트럼프는 가족을 찢어 놓는 일을 멈추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가족과 떨어진 아이들에게는 달라진 게 없습니다.

어린 인질들은 철창 안으로 몰아 넣어져, 24시간 동안 불이 켜진 그곳에 감금되었습니다. ‘엄마!’, ‘아빠!’ 아이들은 울먹이지만, 구금 시설의 직원들은 아이들을 달래기 위해 손을 잡아줄 수도 없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아이들에게는 자신을 철창에서 꺼내줄 변호사도 없습니다.

이들을 돕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습니다. 지금부터 48시간 동안 5만 명의 아바즈 회원이 기부에 참여해 준다면, 가족과 생이별을 당한 아이들이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하루 빨리 엄마 아빠의 품에 안기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처럼 끔찍한 일을 가능케 하는 정치 게임을 중단하기 위해 아바즈가 끈질기게 캠페인을 펼치겠습니다.

작은 금액이라도 기부해 주세요. 트럼프의 어린 인질들을 도와 주세요. 기부금은 곧바로 국경에 있는 단체들에 전달됩니다. 아이들을 변호해 가족 상봉을 돕는 단체들이죠. 그리고 아바즈의 행동이 미 전역에서 시작될 겁니다.

트럼프는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에 드는 비용을 두고 의회를 압박하기 위한 정치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이들을 이 게임에 이용해 온 거죠. 지난 몇 주간 이 같은 거짓으로 버틴 사이 비난 여론이 겉잡을 수 없이 거세졌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트럼프는 이 잔혹한 격리 정책을 철회했습니다. 이제 많은 가족들이 떨어지지 않아도 될지는 모르지만, 어린이들은 부모와 함께 여전히 철창 안에 갇힐 것입니다. 짐승처럼요!

게다가 이미 격리된 어린이들에겐 바뀐 게 없습니다. 세간의 관심만 옮겨갔죠. 이 아이들은 여전히 철창이나 임시로 만든 천막에 갇혀 있고, 차가운 바닥에서 잠을 청해야 하죠. 부모를 만날 수도 없습니다. 이들이 장기적으로 어떤 심리적 상처를 받을지를 생각하면 등골이 서늘해집니다.

변호사가 없다면 이 어린이들은 몇 주 동안 계속 감금되어 있을지 모릅니다. 수천 마일 떨어진 곳으로 옮겨질 수도 있죠. 심지어 아이들을 떼놓은 채 부모들만 강제 추방당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아이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놓을 수 있습니다.

이 많은 어린이들이 웅크리고 앉아 겁에 떠는 모습을 상상하면 가슴이 찢어집니다. 하지만 우리가 도울 수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있을 수 없는 동안 누군가 아이들을 지켜줄 수 있도록요. 그리고 이처럼 비인도적인 정치 게임을 끝내기 위한 캠페인을 확대하겠습니다. 지금 기부해 주세요.

구금 시설에 있는 아이들의 절박한 울음소리를 들으니 제 아이가 철창에 갇혀 저 없이 울부짖는 장면이 떠올라 울컥해집니다. 이 수천 명의 아이들에게 하루 빨리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힘을 모읍시다. 전 세계가 함께하고 있다는 걸, 용납할 수 없는 이 사태를 멈추기 위해 분명히 선을 그을 준비가 되었다는 걸 보여줍시다.

희망과 결의를 담아, 앨리슨, 미탈리, 대니, 나탈리야, 넬, 제니, 앤드류를 비롯한 아바즈 팀 전체

자세한 정보:

트럼프, 비난 여론 떠밀려 '아동 격리수용' 철회…행정명령 서명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21/0200000000AKR20180621004552071.HTML?input=1195m

미, 생이별한 부모-자녀 “재결합 없다” “말 실수” 우왕좌왕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850212.html

논란 확산되는 트럼프의 아동격리 반이민정책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6f61c4740a9b4bf085a6ab3fb25a0de4

“아이들에게 남는 트라우마”: 국경 넘다 잡힌 어린이들에게 구금은 트라우마의 시작일 뿐 (베니티페어-영문) https://www.vanityfair.com/news/2018/06/what-happens-to-immigrant-kids-once-theyre-released

우리는 ‘이주 가족 격리’ 중단을 위해 함께 싸워야 합니다 (더네이션-영문)
https://www.thenation.com/article/need-fight-end-separation-immigrant-families/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난민을 위한 한국교회 호소문
몽골에서 사막화 방지 위한 길 찾다
녹슨 이력의 입술
공유지의 비극, ‘나 하나 쯤이야’
삼차원의 손아귀
예수살기 약사편찬 세미나
꼬까도요 나래박쥐 꿈 꾼다
세상 모든 것 내 발 아래 있다
해고자들 회사로 돌아가야
히말라야 노새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어느 쾌락주의자들의 새로운 미식론이 출간됩니다
노동자의 이름으로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