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8.20 월 11:30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길을 걷다가 마음이 통하는 것
교회의 편지-118. 단정하게
2018년 08월 04일 (토) 09:15:51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헤픈 웃음을 짓지 말라.
조용히 미소만 지으라.
큰 소리로 웃지 말라.
너의 소리를 죽이라.

   

적당하게 가려야
더 신비한 것이니
다 보여주고
다 주려느냐?

다 먹어버리면
더 허전한 것이요
다 가져버리면
더 공허한 것이니

이것을 알라.
다 가졌다고
다 먹었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다.

그때부터 시작하여
죽을 때까지 가는 것이다.
같이 손을 잡고
길을 가는 것이다.

길을 걷다가
서로가 마음이 통하는 것.
그것이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언제까지 얼굴만 바라보고 있겠느냐?

사랑의 노래를 부르며
믿음의 기도를 올리며
살아있는 동안
성화의 길을 가야 한다.

마음을 닦고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고요히 무릎을 꿇어야 한다.

"또 이와 같이 여자들도 단정하게 옷을 입으며 소박함과 정절로써 자기를 단장하고 땋은 머리와 금이나 진주나 값진 옷으로 하지 말고" 1Timothy 2:9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그래 거스른다는 것은
자기에 대한 집착과 세상에 대한 애착
아직은 살아 있음
태양 아래 농익은 수박 한 덩이!
나만 따르게 해야 한다
그물을 던져라
길을 걷다가 마음이 통하는 것
교회, 사회 중심되고 모범 되어야
완성과 소멸의 도상에 있다
자신을 닦아 하늘에 올리는 것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어느 쾌락주의자들의 새로운 미식론이 출간됩니다
노동자의 이름으로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