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2.19 화 14:00
> 뉴스 > 시사/논평 > 칼럼 | 박철(愚燈)의 ‘생명 평화 정의 이웃사랑’
     
늘 자연에서의 삶 꿈꾼다
호미와 신발과 의자로 상징되는 삶
2018년 09월 27일 (목) 09:11:15 박철 pakchol@empas.com

지금의 아내는 내 친구고 마누라고 투사고 동지고 애들 엄마다. 34년을 같은 시공간에서 살아왔다. 아내는 다음 생에서도 똑같이 나를 남편으로 만나고 싶다고 한다. 나 듣기 좋으라고 하는 말인 줄 알고 이리저리 다그쳐도 진심이라고 한다. 어쩌겠느냐, 자기 생각이 그렇다니. 그러나 내 생각은 다르다. 다음 생애에 지금의 아내와 부부 연을 맺고 싶지 않다.

   
▲ 글쓴이 박철(오른쪽)님과 아내 김주숙님이 다정해보인다. 박철님은 현) 좁은길교회 담임목사,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상임대표, 전국예수살기 공동대표, 동구 쪽방삼담소 운영위원장, 민족작가회의 시인.

만약 전생의 업보(Karma)에 의해서 현재의 생이 결정된다면, 그것도 사람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 나는 스님이나 신부로 태어나고 싶다. 스님으로 다시 태어난다면 음식공양을 잘 하는 비구니로 태어나고 싶다. 또 만약 신부로 태어날 수 있다면 노래를 잘 부르는 신부가 되고 싶다. 그런데 이것도 불가하다면 일 잘하고 힘 센 여자랑 만나서 일평생 농사꾼으로 살고 싶다.

오늘 아침 박노해 시인의 <세 가지 선물>을 묵상하며 길을 걷고 있다. 박노해 시인은 나(자기)에게 선물하고 싶은 세 가지가 호미 하나와 신발 하나, 그리고 의자 하나라고 했다. 참 소박하지만 의미는 깊다. 나는 노후에 내 생의 마지막을 깊은 산골에 들어가서 살 작정이다. 내 마음도 박노해 시인과 같다.

호미와 신발과 의자로 상징되는 삶을 그리고 있다. 적당한 노동, 그리고 신발과 의자가 뜻하는 동(動)과 정(靜)의 조화로운 삶을 희망한다. 그래서 마음은 늘 자연에서의 삶을 꿈꾼다. 땅과 나무와 풀의 벗들과 가까이서 살고 싶다. 내가 나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바로 이 세 가지다. 호미 하나, 신발 하나, 의자 하나면 넉넉하다.

   

세 가지 선물
-박노해

나에게 선물하고 싶은 것은
단 세 가지

풀무로 달궈 만든 단순한 호미 하나
두 발에 꼭 맞는 단단한 신발 하나
편안하고 오래된 단아한 의자 하나

나는 그 호미로 내가 먹을 걸 일구리라
그 신발을 신고 발목이 시리도록 길을 걷고
그 의자에 앉아 차를 마시고 저녁노을을 보고
때로 멀리서 찾아오는 벗들과 담소하며
더 많은 시간을 침묵하며 미소 지으리라

그리하여 상처 많은 내 인생에
단 한 마디를 선물하리니
이만하면 넉넉하다

박철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생명회복 위한 플라스틱프리 교회
이 시대, 의인(義人)은 누구인가?
진실의 위엄
소녀상과 할미꽃
살림 위한 다짐, 비우고 단순해지기
소명
요셉의 아들이 아닌가
사람을 낚을 것이다
인생이라는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는...
정의와 진실구현 역사 바로 알기가...
내 직업 내가 만든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생태치유농장과 숲 이야기’모임이 지난 14일 창천교회 엘피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