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11.16 금 09:47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양준호의 모던시 읽기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양준호의 모던 시 읽기 3편
2018년 10월 31일 (수) 10:20:32 양준호 shpt3023@daum.net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詩人·166

지금 저 바닷가의 새하얀 걸상은
꽃붙이를 기다리는 것이냐
벌새를 기다리는 것이냐
보구치를 기다리는 것이냐
지금

바다에선
누드 누드들 외출길에 나섰다는데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너의 연적戀敵은 어디 있니
나무발바리는 우리의 눈물
푸 푸
푸른 달맞이꽃 수호천사를 기다리다 갔다

작가노트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저 바닷가의 새하얀 걸상은 [꽃붙이, 벌새, 보구치]를 기다리는 것이냐. 바다에선 누드들 외출길에 나섰다는데...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너의 연적戀敵은 어디 있니. 나무발바리는 우리의 눈물. 푸 푸 푸른 달맞이꽃 수호천사를 기다리다 갔다.

   

아 여기가 어디인가 -詩人·167

나비난초가 보였다
나비난초는 어깨뼈가 부서진 것 같았다
귀 기울이면
뚝 뚝
까마귀머루 꽃들이 하혈하는 몸짓
아 여기가 어디인가
삼월의 햇빛은 이제 노랑가자미
알몸에 머물렀다는데
한 수 하실까요
가자가자가자가자
노랑때까치 홀로 사모하고 가는
문득
내 뒷골에서 분홍 우레가 치고
저기
저 눈멀은
집게발 앞으로 앞으로 행진하고 있었다

작가노트 「아 여기가 어디인가」
나비난초를 본다. 나비난초는 어깨뼈가 부서진 것 같았다. 귀 기울이면 까마귀머루 꽃들이 하혈하는 몸짓. 아 여기가 어디인가. 삼월의 햇빛은 노랑가자미 알몸에 머물렀다는데... 한 수 하실까요. 가자가자가자가자. 노랑때까치 홀로 사모하고 가는 문득, 내 뒷골 분홍 우레가 치고, 눈멀은 집게발 앞으로 앞으로 행진하고 있었다.

   

일제히 -詩人·168

새, 노랑턱멧새들은 일제히 서쪽을 향하고 있었다
물고기, 노랑촉수들은 일제히 서쪽을 향하고 있었다
꽃, 노랑물봉선화꽃들은 일제히 서쪽을 향하고 있었다
생각해보면
어젯밤
아내의 젖가슴에서 노랑부리저어새 울고 갔다는데
아이야 아이야 아이야
오늘도
*화조花蚤
화조花蚤는 눈멀어
훌쩍


훌쩍이다 갔다

*화조花蚤 : 꽃벼룩

작가노트 「일제히」
[노랑턱멧새, 노랑촉수, 노랑물봉선화꽃]들은 일제히 서쪽을 향하고 있었다. 어젯밤 아내의 품에서 노랑부리저어새 울고 갔다는데... 아이야 아이야 아이야 오늘도 꽃벼룩 훌쩍이다 갔다.

   

양준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망사차림의 처녀
영적인 안내자인 자연을 만나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친환경 재생지로 만든 교회달력
겉옷을 벗어 던지고
감사는 곧 사랑입니다
오늘이 언제나 나의 마지막
정원 숲 신학을 시작하며
마지막 때가 올 것도 없다
내 직업 내가 만든다
인류, '호모 데우스'를 꿈꾸다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