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3.20 수 16:42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하늘의 보화는 도상에 있다
마지막 계시-65. 감추었던 만나
2018년 11월 06일 (화) 06:24:20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막 전쟁터에서 돌아온 사람들.
절망과 공황 속에서
자신을 지켜온 그들에게
감추었던 만나가 주어진다.

일생 광야를 걸으며
순례의 길을 걸어간 사람들.
피곤한 발을 씻으며 자리에 든다.
그들에게 하늘의 위로가 있으리라.

그것이면 된다.
그 외에 무엇이 더 필요한가?
아무것도 의미가 없고
어떠한 미련도 남아있지 않다.

이것이라도 있어야 한다.
일하는 자에게
먹을 것이 주어지듯
하룻밤을 머물 처소면 된다.

그럴 권리는 있다.
영광은 없어도 된다.
다만 손을 잡고 길을 걸어갈
도반만 있으면 된다.

내 이름을
순례자의 명부.
거기에 남겨 달라.
황금 판이 아니라도 좋다.

길을 걸어온 그들만이
감추어진 보화를 받을 수 있다.
하늘의 보화는
도상에 있는 것이다.

아무도 볼 수 없고
아무나 알 수 없는
감추어진 생명의 비밀.
우리는 날마다 그 속에서 살아간다.

귀 있는 자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을지어다.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감추었던 만나를 주고 또 흰 돌을 줄 터인데 그 돌 위에 새 이름을 기록한 것이 있나니 받는 자 밖에는 그 이름을 알 사람이 없느니라. Revelation 2:17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간이라는 단어
결정적 주체는 누구인가
비밀 창고
지구를 구하는 사순절 탄소금식
미세먼지 대책과 기후변화
교회의 머리이신 그리스도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핵 없는 세상, 우리의 내일
그 세 사람을 휩쌌다
책, 우린 너무 몰랐다
만신 김금화
내가 이 분을 인식한 것은 몇일 전 한겨레신문에서, “마지막 ...
책, 우린 너무 몰랐다
인생이라는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는...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생태치유농장과 숲 이야기’모임이 지난 14일 창천교회 엘피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