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9.27 금 09:53
> 뉴스 > 시사/논평 > 칼럼 | 김홍한의 이야기 신학
     
아빠 십자가
사랑의 무게는 그가 짊어진 십자가의 무게에 비례한다
2019년 01월 29일 (화) 17:35:32 김홍한 khhyhy@hanmail.net

   

지독히도 아랫사람을 무시하고 못살게 구는 직장 상사가 있었다. 어느 날, 거리에서 그에게 가장 무시당하고 가장 구박당하는 부하직원을 만났다. 그 때 그 부하직원은 그의 아내와 자녀들과 함께 있었다. 아내는 교양이 있어 보였고 자녀들은 반듯하게 자란 듯 했다. 남편을 대하는 아내는 사랑스러웠고 아버지를 대하는 자녀들의 얼굴에는 아버지에 대한 사랑과 존경의 표정이 묻어났다. 그 모습을 본 직장 상사는 흠칫 놀랐다. 그가 너무 커 보였기 때문이다.

남자들, 때로는 참 볼품없다. 찌질 하고, 초라하고, 푼수 같고 때로는 한없이 졸렬하고 비열하기까지 한 남자들이다. 그런데 그에게 그를 바라보고 그에게 의지하는 처자식이 있음을 생각하면 그가 참 커 보인다. 무시할 수 없고 무시해서도 안 되는 사람이 된다. 식솔이 있다는 것은 큰 힘과 권위다.

사랑하는 처자식이 있기에, 지극히 못났음에도 불구하고, 때로는 지극히 멸시와 천대를 당해도, 때로는 소신을 버리고 변절도 하며 비굴한 웃음을 흘려도, 아주 작은 이익에 연연해도 그는 한없이 큰 사람이다. 자신의 영달을 위해서가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한 찌질함 이고 비굴함이기 때문이다.

인생의 짐이 너무 무겁다고?
제가 진 십자가가 너무 크다고?
그것이 삶의 이유가 되고 당신이 존중받을 이유가 된다.

사람의 무게는 그가 짊어진 짐, 그가 짊어진 십자가의 무게에 비례한다. 한없이 크고 무거운 인생의 짐을 짊어지고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사람을 보면 고개가 절로 숙여지는 이유가 그것이다.

사회적으로는 초라하고 비굴해도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서는 한없이 큰 십자가를 기꺼이 지는 아버지의 모습을 십자가에 담았다. 이 십자가는 조심해서 다루어야 한다. 힘에 겨운 아빠가 크게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 김홍한목사의 십자가 묵상 중에서 -

김홍한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5대 종단 종교 화합의 걸음
지렁이 같은 야곱 찾아
내 제자가 될 수 없다
날마다 은혜와 기적을 체험
그레타의 편이 돼 주세요
회개, 참 사람의 길
회개하는 한 사람
들꽃과 나무를 위한 묵상
돕는 배필로서의 동물
쉼, 숨, 삶
진보운동계의 자아성찰서
『둥글이, 싸움의 철학』 나는 이 책을 펴기 전에는, 둥글이가...
나를 사랑하거나, 더 사랑하거나
비상시, 브레이크 댄스를 추시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생태치유농장과 숲 이야기’모임이 지난 14일 창천교회 엘피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