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8.14 수 10:32
> 뉴스 > 시사/논평 > 칼럼 | 김홍한의 이야기 신학
     
심판의 십자가
하늘그물에 걸려 그 죄 값을 어떻게 치를 것인가?
2019년 06월 03일 (월) 11:24:29 김홍한 khhyhy@hanmail.net
심판의 십자가

헤라클레스가 황금 사과를 구하기 위하여 어느 아리따운 요정에게 길을 묻는다. 요정이 대답한다.

“저희 입으로 그 길을 가르쳐드릴 수 없습니다. 하늘에는 비록 아무것도 없는듯하나 저희가 입 밖에 낸 말 한마디 새어 나갈 데가 없습니다.”

   

노자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다.

“하늘 그물은 엉성한 것 같지만 빠져나가는 것이 없다.
天網恢恢, 疏而不失(천망회회 소이불실)”
-노자 73장 -

촘촘하여 빈틈이 없어 보이는 세상법망이지만 빠져나갈 놈들은 다 빠져나간다. 혹 재수 없이 걸려들어 죄 값을 치르는 놈들은 그래도 복 받은 놈들이다. 죽을 때까지 걸려들지 않은 놈들은 장차 하늘그물에 걸려 그 죄 값을 어떻게 치를 것인가? 공자는 말했다.

“하늘에 죄를 지으면 기도할 곳이 없다. 獲罪於天 無所禱也 (획죄어천 무소도야)”
-논어 팔일 13장-
김홍한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잘려나간 5억 그루
기후변화는 생존의 문제
설악산 그대로
신뢰를 회복케 하는 기도
열 명은 한 명에서
우리는 순례자
잎과 꽃 다름 인정하는 상사화 처럼
통일비전과 예수의 분단장벽 허물기
맞잡은 두 손 불어라 평화 바람이여!
한 서린 십자가
진보운동계의 자아성찰서
『둥글이, 싸움의 철학』 나는 이 책을 펴기 전에는, 둥글이가...
나를 사랑하거나, 더 사랑하거나
비상시, 브레이크 댄스를 추시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돈의문박물관마을' 13개 프로그...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진행하는 13개...
'남북관계에도 봄이여 오라'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