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9.18 수 09:56
> 뉴스 > 시사/논평 > 칼럼 | 김홍한의 이야기 신학
     
예수의 십자가
예수에게 죄가 있다면..
2019년 07월 04일 (목) 11:09:41 김홍한 khhyhy@hanmail.net

예수의 십자가

예수의 인생
춥고도 쓸쓸하도다.
메마른 광야에
이름 없는 들꽃으로 피어나
소박하고 어리석은 민중 속에
소리 없이 살다가
때를 만나 세상을 향하여 천기를 누설하니

   

아하! 그것이 죄였던가?
죄라면 그것은 분명 커다란 죄였으리라
노예처럼 살아야할 민중들을 주인이라 했으니 그것이 큰 죄다.
비굴하게 살아야할 민중들을 하나님의 아들이라 했으니 그것이 큰 죄다.
죄인을 의인이라 하고 의인을 죄인이라 했으니 이것이 큰 죄다.

죄가 어디 그것뿐이랴
갈릴리 촌부가 일약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으니 그것 또한 엄청나게 큰 죄다.
하나님을 아버지라 하여 신성모독이 아니다. 무지한 중생들의 복종과 존경을 받아온 사악함과 위선을 폭로했으니 그것이야말로 신성모독이다.

죄라면 씻지 못할 죄가 하나 더 있다. 이것이야말로 가장 큰 죄다.
사형시켜 죽였으면 그냥 죽어서 무덤에 있어야 하는데 무덤을 박차고 나왔으니 그것이 참으로 용서치 못할 죄다. 죽여도 죽지 않으면 어떻게 법질서를 세울 수 있단 말인가?

죄라는 것은 대물림 인가보다. 예수의 제자라는 것들이 무수히 나타난다.
뽑아도 뽑아도 끈질기게 나타나는 잡초다.

이 세상에 두개의 세상이 있으니 하나는 보이는 세상이요 또 하나는 예수세상이다. 그러니 대역죄인이 아닌가?

예수 세상에도 문제는 많이 있는 모양이다. 거기도 사람사회니 어쩔 수 없겠지만 간혹 어떤 이들이 하는 모습을 보면 꼭 예수와 반대 짓 만 하는 이들이 있다.

옛날 동·서의 권세자들은 군주를 섬김에 자신의 권세를 유지시키는 도구로 섬겼다. 군주가 무능하면 그를 능멸하고 군주가 힘이 있으면 그 앞에 아부했다. 필요에 따라서 백성을 위한다 하면서 왕을 쳤고 왕을 위한다 하면서 정적을 제거했다. 아! 오늘날도 신하가 군주를 섬기듯이 예수를 섬기는 자 없는가? 그의 이름만 열심히 팔아먹는 자는 정녕 없겠는가?
아! 불쌍한 예수여 당신의 후손들을 굽어 살피소서.

김홍한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람들을 낚을 것이다
지렁이 같은 야곱 찾아
그리스도의 기술
5대 종단 종교 화합의 걸음
내 제자가 될 수 없다
날마다 은혜와 기적을 체험
회개, 참 사람의 길
회개하는 한 사람
그레타의 편이 돼 주세요
진보운동계의 자아성찰서
『둥글이, 싸움의 철학』 나는 이 책을 펴기 전에는, 둥글이가...
나를 사랑하거나, 더 사랑하거나
비상시, 브레이크 댄스를 추시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돈의문박물관마을' 13개 프로그...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진행하는 13개...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